언론에서 바라본 휴넷 MBA

벤처정신 찾아 전 직원 해외로 ... 휴넷, 중국의 실리콘밸리 심.. ● 2014년부터 5년째 전 직원 260여 명 해외 워크숍 진행 ● 북경, 상해, 도쿄, 시안에 이어 올해는 심천/홍콩으로 3박 4일 예정 ● 화웨이, 텐센트 등 혁신기업 탐방 및 미래 전략 워크숍 진행 ● 조영탁 대표, “중국 진출 후 직원들이 글로벌 마인드를 갖길 바라며 시작”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은 7월 4일부터 7일까지 3박 4일간 중국 심천과 홍콩에서 중장기 비전 수립을 위한 전 직원 워크숍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전 직원 260여 명이 참석했다. 2014년부터 시작된 휴넷의 전 직원 해외 워크숍은 중국 북경, 중국 상해, 일본 도쿄, 중국 시안에 이어 올해가 다섯번째다. 휴넷은 2012년 중국 사업을 시작한 후, ‘세계 1등 교육 기업’의 비전 공유를 위해 매년 해외에서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일정 중 사흘은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우는 심천에서 화웨이, 텐센트 등의 혁신 기업 탐방 후 인근 도시 홍콩을 둘러보고, 하루는 회사의 중장기 비전 및 계획을 공유하는 일정으로 진행됐다. 조영탁 대표는 “전 직원이 해외에서 회사의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함께 한 경험은 워크숍에 들어간 비용과는 비교할 수 없는 무형의 가치가 될 것이다. 국내 1등을 넘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교육 회사로 거듭나, 미국에서 워크숍 하는 날을 기대한다.”며 워크숍의 의의를 전했다. 워크숍에 참석한 마케팅전략팀 최동영 팀장은 “해마다 회사의 미래 비전을 해외에서 듣게 되며, 회사가 글로벌화 되어가고 있음을 실감하게 된다. 또 동료들과 여행하며 팀웍도 다질 수 있어 일하는데도 큰 힘이 된다.” 고 소감을 전했다. 2012년부터 중국사업을 시작한 휴넷은 현대자동차그룹, LG 생활건강, 글로벌 화장품 기업 아벤느 등 한국 기업 및 글로벌 기업들의 중국 현지 직원 교육을 책임지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기업들의 베트남, 대만 등의 직원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2018-07-16
중소기업과 시니어 전문가를 연결하는 인재 매칭 플랫폼 '탤런트.. ● 대기업 팀장 이상, 중소기업 임원 이상의 전문가 300여 명 활동중 … 2020년까지 5천명 확보 목표 ● 전문가 - 개인이 원하는 시간만 일할 수 있어, 전문가들의 일자리 기회 제공 ● 기업 - 채용 및 비용 부담없이 필요한 시간만 전문가를 유연하게 활용 가능 ● 조영탁 대표, “경험과 지식 갖춘 전문가를 중소기업에 매칭해, 시니어 전문가의일자리 창출과 중소/중견기업 발전에 기여하고파”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은 7월 11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켄싱턴호텔에서 ’탤런트뱅크’ 런칭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탤런트뱅크는 산업 분야별 검증된 전문가를 기업의 요구사항에 맞게 매칭해 필요한 기간 동안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전문가 매칭 플랫폼이다. 기업이 필요에 따라 인재를 채용해 임시로 계약을 맺고 일을 맡기는 형태의 경제 방식인 ‘긱 경제( ’를 모티브로 했다. 우선 기업은 필요에 따라 전문가 매칭을 의뢰할 수 있다. 현재 경영전략/신사업, 영업/구매, 인사/노무, 재무/회계, 마케팅, IT/디자인, 엔지니어링 등에서 300여 명의 전문가 풀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5천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서류 전형과 대면 인터뷰를 거친 검증된 전문가들로만 구성되어 있는 것이 타 인력 매칭 서비스와 가장 큰 차별점이다. 기업은 필요한 인력을 채용하지 않고 필요한 시점에만 고용할 수 있어 채용 및 비용 부담을 덜 수 있어 좋다. 특히 채용에 따른 높은 고정비 발생, 모집 홍보 및 검증 이슈, 긴 채용 시간 등을 해소하여 중소기업에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또한 전문가는 본인과 시간, 장소 등 조건이 맞는 곳을 선택해 일할 수 있다. 비용도 스스로 책정할 수 있게 했다. 탤런트뱅크의 전문가는 중소기업 임원 또는 대기업 팀장 이상 경력자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대면 인터뷰를 통해 전문가로 인증이 완료되면 탤런트뱅크 전문가로 활동 할 수 있다. 조영탁 대표는 “매년 30대 그룹에서 퇴직하는 임원급만 1천명 이상인데, 이들의 노하우와 경험들이 퇴직과 함께 사라지는 것은 사회적 손실이다. 1명의 임원을 만들기 위해서 수억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이들의 나이는 50대로 아직 젊다. 반면 중소기업은 고급 인력에 대한 니즈가 있으나 비용이 부담이다. 경험과 지식 갖춘 전문가를 중소기업에 매칭해, 시니어 전문가의 사회 활동 지원과 중소기업 발전에 기여하고자 본 사업을 기획하게 되었다.”며 “4차 산업혁명, 공유경제 시대에 비싼 전문가를 필요한 시간만큼 원하는 방법과 합리적인 비용으로 고용하는 ‘고급 인력의 공유경제 플랫폼’이 될 것이다. 2020년까지 연간 2천건 이상의 프로젝트 계약을 통해 고용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탤런트뱅크 홈페이지(www.talentbank.co.kr)와 help@talentbank.co.kr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2018-07-16
‘주 52시간 근무제’ 직장인이 거는 기대는? “글쎄요” -휴넷, 직장인 대상 ‘주 52시간 근무제’ 인식 조사 -인지여부, 잘 안다(70.6%) > 정확히 모른다(27.9%) >모른다(1.5%) -기대감, 기대된다(51.3%) > 기대하지 않는다(43.5%) > 관심없다(5.2%) -활용계획, 가족과의 시간 > 취미생활 > 운동 > 공부 > 휴식 순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직장인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이 직장인 942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인식 조사를 진행했다. ‘주 52시간 근무제’를 알고 있느냐를 묻는 질문에는 70.6%가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들어봤지만 정확히 모른다’(27.9%), ‘모른다’(1.5%) 순이었다. 또한 소속 회사의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51.5%가 ‘한다’, 37.8%가 ‘안한다’고 답했다. 반면 ‘모른다’도 10.7%에 달해, 본 제도에 무관심한 직장인도 상당 수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거는 기대는 ‘기대된다’와 ‘기대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절반 정도로 극명하게 갈렸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응답자의 51.3%가 ‘기대된다’고 답한 반면, ‘기대하지 않는다’(43.5%), ‘관심없다’(5.2%)도 절반 정도를 차지했다. 한편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퇴근 이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가족과의 시간’(27.7%)이 1위를 차지했다.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이 사회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직장인들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최우선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 ‘취미생활’(22.3%), ‘운동’(19.1%), ‘공부’(16.2%), ‘휴식’(8.9%), ‘계획없음’(5.8%) 순이었다. 또한 퇴근 이후 시간 자기계발을 위한 학습 계획으로는 ‘외국어’(29.2%), ‘교양/힐링’(27.5%)이 1,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자격증’(22.2%), ‘직무 분야’(12.4%), ‘대학원 진학’(4.6%), ‘학습 계획 없음’(4.2%) 순이었다. 2018-07-16
검색